홈 "'우한 폐렴' 미친 속도로 퍼지고 있는데 동남아·유럽 여행 취소도 수수료 면제해주세요"
"'우한 폐렴' 미친 속도로 퍼지고 있는데 동남아·유럽 여행 취소도 수수료 면제해주세요"

인사이트신종 코로나 여파로 한산한 종로의 한 여행사 / 뉴스1


[뉴스1] 윤슬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여행업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중국 본토와 중화권으로 떠나는 여행객은 물론 해외여행을 예약한 여행객들의 취소 요청이 끊이질 않기 때문이다.


31일 주요 여행사에 따르면 출장 및 학업 목적을 둔 이들을 제외하고 중국 여행을 계획했던 여행객 90% 이상이 취소했다.


주요 여행사들은 일제히 외교부가 중국 본토와 중화권(홍콩·마카오 포함, 대만 제외) 지역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한 28일 이후부터 앞으로 출발 예정인 중국 전 지역 여행 상품 취소 시 수수료를 면제하고, 전액 환불해 주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 본토의 경우 주요 도시 관광지가 폐쇄돼 여행 일정 자체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문제는 중국 외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객들의 환불 요청 건이다.


중국과 가까운 동남아시아 등 인접 국가 및 중국 관광객이 많은 유럽 국가 등의 여행상품을 전면 환불해달라는 요청이 끊이질 않고 있다.


그러나 여행사들은 항공사 및 현지 호텔 등의 업체에서 환불을 해주지 않는 한 수수료를 자체적으로 부담해야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 30일 국내 한 대형 여행사의 서울 종로 본사에선 고성이 나왔다.


해당 여행사를 통해 캄보디아 항공권을 구매한 고객이 신종 코로나 감염이 우려된다며 환불해달라고 요청했지만, 판매 담당자는 중국 외 지역 취소 시 약관대로 수수료를 부과하겠다고 안내했다.


이에 고객은 본사로 찾아와 취소 수수료를 계속 면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해당 여행사 관계자는 "가뜩이나 아려운 상황에서 고객 입장 고려하여 중국·홍콩·마카오 취소료 면제 등 힘든 결정도 했는데, 주위에서 알아주기보다는 오히려 더 큰 결정을 요구하니 정말 힘들다"며 "이게 여행사 실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온라인 여행 커뮤니티에서 국내외 여행 상품을 취소했다는 사례가 연달아 올라오고 있다.


주요 여행사 외에 온라인여행사(OTA)를 통해 예약한 여행객 사이에선 현지 호텔에 문제를 제기하는 등 환불 불가 상품도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는 방법들이 공유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