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식당서 행패 부리다 경찰 체포되니까 기침하며 '우한 폐렴' 환자 코스프레한 20대 남성
식당서 행패 부리다 경찰 체포되니까 기침하며 '우한 폐렴' 환자 코스프레한 20대 남성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식당에서 행패를 부리다 경찰에 체포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에 걸린 것 같다고 거짓말을 해 119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4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폭행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A씨는 마포구 서교동의 한 음식점에서 담배를 피우려고 하다가 직원들에 의해 제지당하자 이들을 폭행하고 고함을 치며 물건을 집어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영업 방해 혐의로 체포돼 인근 지구대로 연행됐다.


그러나 A씨의 난동은 멈출 줄 몰랐다. 지구대에 붙들려 온 후에도 A씨는 경찰관들 앞에서 욕설과 고성을 질렀으며 심지어 옷까지 벗으려는 행동을 취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관들이 반응하지 않자 A씨는 갑자기 기침을 하며 "신종 코로나에 걸린 것 같다. 누구를 좀 불러 달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즉시 인근 보건소 의사와 연락을 취해 전화 문진을 진행했다. 그러나 A씨는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감염 지역에 간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19 구급대원들이 보호복을 입고 지구대에 도착해 감염 여부를 파악했지만 별다른 이상 소견이 나오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평소에도 자주 폭행 시비로 지구대에 체포돼 난동을 피우거나 꾀병을 부렸다"며 "당황하지는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 감염병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A씨가 고통을 호소하며 119를 부른 만큼 공무집행을 방해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