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국내 '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 전남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
국내 '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 전남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지역 중형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다 국가지정 병원인 전남대병원에 이송됐다. 

 

4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주에 거주하는 42세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 

 

A씨는 지난 1월 15일부터 태국 방콕과 파타야 등을 여행하고 19일 오전 제주항공 비행기를 타고 입국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관광에는 5명이 동행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인 중국을 다녀온 이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환자는 과거 폐절제술 등 폐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설날인 25일 오한과 발열 증상을 보였고 이틀 뒤인 27일 광주21세기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았다. 

 

같은 날 전남대병원으로 전원 됐으나,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없어 의심 환자로 분류되지 않고 엑스레이와 혈액검사만 받았다.


검사 결과도 정상으로 판정돼 기존 질환인 폐렴약 등만 처방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다음날인 28일부터 다시 21세기병원에 입원했으며, 증세가 악화하면서 어제(3일)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현재 환자는 전남대병원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음압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의 가족인 남편과 자녀 3명 등은 현재까지 증상은 없으며 자가 격리 중이다. 

 

현재 광주21세기병원은 이날 예정된 수술을 모두 취소하고 외래진료도 긴급 중단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