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광주 지역 활보한 '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의 16일간 행적
광주 지역 활보한 '우한 폐렴' 16번째 확진자의 16일간 행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광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추가 정보가 발표됐다.


4일 질병관리본부는 브리핑을 통해 "16번째 확진자는 광주 거주 중인 42세 여성"이라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16번째 확진자는 태국 여행 후 지난달 19일 입국했고 25일 저녁부터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다.


그리고 이틀 뒤인 27일 선별진료소가 설치되지 않은 광주의 중형병원(광주21세기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증세가 악화되면서 3일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격리 조치된 뒤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검사 결과 이날 오전 양성으로 확인됐다.


즉, 귀국 후 16일간은 격리 등 조치 없이 일상생활과 병원 치료를 병행해온 것이다.


다만, 25일 이후로는 입원과 치료 때문에 외부활동이 많지 않았던 것으로 보건 당국은 보고 있다.


16번째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전남대병원에 격리돼 있으며, 가족인 남편과 자녀 등 4명은 현재까지 증상이 없어 자가 격리 중이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