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건모 아내 장지연 결혼 전 사생활 사진 공개해 '보복성 폭로' 논란된 김용호
김건모 아내 장지연 결혼 전 사생활 사진 공개해 '보복성 폭로' 논란된 김용호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김용호 전 연예기자가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의 결혼 전 사생활 사진을 공개해 보복성 폭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일 장지연은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하는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김 전 기자는 지난달 18일 가로세로연구소 강연에서 장지연 씨를 연상시키는 단어를 말한 뒤 "과거 A 배우와 동거했다", "A씨를 사귀었으면 (연예계에서는)다 사귀었다고 보면 된다." 등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을 폭로해 비난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연예가중계'


고소를 당한 당일 지난 3일 김용호 전 기자는 유튜브 가로세로 연구소에 출연해 다시 한번 장지연의 사생활을 언급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허위사실로 한 것인지, 사실적시로 한 것인지 불분명하다"며 "거짓말이라면 무엇이 거짓말인 것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장지연에게 애처로운 마음이 있었는데 지금은 말도 안 되는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면서 "장지연의 언론플레이를 보며 순수한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김건모 전에도 연예인들과 소문이 많았다. 제보를 다 받았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집사부일체'


이어 장지연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남성과 포옹하는 사진을 공개한 뒤 "근거 없이 이야기한 것이 아니다. 사진 속 남성과 결혼까지 생각했고 2~3년 전"이라며 다시 한번 장지연 씨를 공격했다.


해당 내용을 본 시청자들은 유명인의 부인이라는 이유로 결혼 전 확인되지도 않은 사생활을 마구잡이식으로 폭로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 장지연의 동의 없이 과거 사생활 사진을 공개하는 것은 법적 대응한 것에 대한 '리벤지(보복형) 폭로'라며 비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