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호선 부천역서 기관사 폭행해 200여명 약속시간 늦게 만든 민폐 승객
1호선 부천역서 기관사 폭행해 200여명 약속시간 늦게 만든 민폐 승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한 40대 남성이 1호선 부천역에서 기관사와 다른 승객들을 폭행하고 난동을 일으켜 운행 중인 열차가 중단되는 사고가 벌어졌다.


폭행 이유는 단순히 '전광판이 고장 났다'는 게 전부였다.


이에 해당 열차를 이용하던 승객 2백여 명은 하는 수 없이 모두 하차해 다른 열차를 이용해야 했다.


지난 3일 국토교통부 서울지방철도경찰대는 폭행 및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네이버 TV 'MBC뉴스'


A씨는 전날 오후 2시 10분께 서울지하철 1호선 부천역 승강장에서 기관사를 수차례 때려 철도 운행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용산역에서 출발해 동인천역으로 향하던 해당 열차 내 도착역을 표시하는 전광판이 고장 났다며 기관사 운전실 문을 두드리는 등 난동을 부렸다.


기관사가 부천역에 도착해 하차를 요구하자 A씨는 기관사를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당시 폭행을 말리던 다른 승객 2명과 역사에서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도 잇따라 폭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A씨의 난동으로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 200여 명이 다른 열차로 갈아타는 불편을 겪었다.


부천역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붙잡아 조사했고, 해당 사건을 철도경찰에 인계했다.


철도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A씨를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서울교통공사에서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1~8호선 지하철 역사에서 발생한 역무원 폭언·폭행 피해는 총 495건이다.


폭행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지만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에는 인원이 부족하다. 서울교통공사가 담당하는 서울지하철 268개 역 중 116개 역은 역무원이 단 2명밖에 없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