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감염자들 이동 경로 표시한 지도 직접 만든 고대생들
'우한 폐렴' 감염자들 이동 경로 표시한 지도 직접 만든 고대생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우한 폐렴, 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에 확산하면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특히 이는 정부에서 만든 것이 아닌 시민 스스로 만들어 의미를 더한다.


지난 1일 프로그래밍 교육 동아리 '멋쟁이사자처럼' 출신인 고려대학교 재학생 4명은 '코로나 알리미(corona-nearby.com)' 사이트를 제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amdoo2'


해당 사이트는 위치 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하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어디를 들렸고, 어느 경로로 이동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내 위치' 정보 공유를 허용하면 근처에 있는 확진자 방문 장소가 '확진'이라고 표시돼 미리 대처할 수 있다.


또한 진료가 가능한 주변 의료기관도 표시된다. 진료소는 파란색 동그라미로 표시된다.


인사이트coronamap.site


해당 사이트는 프로그래머이자 기업인인 이두희 씨가 서버비를 100% 지원하고 있다고 밝혀 더욱 눈길을 끈다.


앞서 지난달 30일 경희대 학생이 만든 코로나맵 역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시민들까지 나서면서 예방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