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혀 넣지 말랬잖아"…키스 도중 썸남 '혀' 깨물어 싹둑 잘라버린 여성
"혀 넣지 말랬잖아"…키스 도중 썸남 '혀' 깨물어 싹둑 잘라버린 여성

인사이트CNN


[뉴스1] 박혜연 기자 = 미국에서 한 여성이 데이트하던 남성과 키스 도중 상대방 혀를 깨물어 잘라내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전에 혀를 넣지 말라는 자신의 부탁을 남성이 무시했다는 이유다.


3일 CNN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州) 맥콤 카운티 검찰은 디트로이트에 거주하는 율렛 웨지워스(52)를 가중 폭행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웨지워스는 지난달 28일 자신과 키스하던 남성 A씨의 혀를 세게 물어 약 1인치(2.54cm) 정도 잘라낸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웨지워스는 사전에 자신의 입 안에 혀를 넣지 말라고 A씨에게 말했지만 A씨가 감행하자 반발심에 혀를 깨물어 버렸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입에서 피를 흘리고 있고, 혀 끝부분이 잘라진 상태임을 확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토막난 혀 일부분을 사건 현장인 A씨 아파트 침실에서 발견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웨지워스는 별다른 저항 없이 체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회복 중이지만 현재 어떤 상태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에릭 스미스 검사는 "이런 일은 내 27년 검사생활 동안 처음이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웨지워스는 최고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달러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