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날 지독히도 괴롭히던 학폭 가해자가 '서울대' 합격하고 예뻐지더니 '아나운서' 준비한다네요"
"날 지독히도 괴롭히던 학폭 가해자가 '서울대' 합격하고 예뻐지더니 '아나운서' 준비한다네요"

인사이트JTBC '미스티'


[인사이트] 김수애 기자 = 인과응보란 존재하는 것일까.


사람이 하는 일에는 선악이 있으며 선악의 행위에는 반드시 그에 응당한 대가가 돌아온다고 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연 이 말이 지켜질지 두고 보게끔 하는 사연이 등장했다.


"난 나 왕따시킨 애 인생 부러움"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익명의 글에는 자신을 왕따시킨 친구, 엄밀이 말하면 학교 폭력 가해자인 친구의 인생이 부럽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익명의 힘을 빌려 쓴 글에는 허심탄회하게 적어내려간 글쓴이의 심경이 고스란히 녹아들어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는 가해자 A에게 학창시절 내내 교묘하게 억울한 일을 당해왔다고 한다.


평소 A가 자신을 영악하게 소외시켜왔으며 이 때문에 학창시절이 많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학폭위(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열렸고 A의 생기부에는 빨간 줄이 그어지게 되었다.


하지만 A는 수시를 포기한 대신 정시를 준비했고 서울대에 진학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글쓴이는 최근 A의 인스타를 통해 그가 예뻐진 미모를 바탕으로 아나운서를 준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는 자신을 괴롭히던 A의 인생이 부러웠고, 그런 마음이 고통스러웠다고 토로했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남 힘들게 한 사람들은 언젠가 그대로 대가를 치르게 된다"라며 글쓴이를 응원했다.


이외에도 "아나운서가 되면 바로 폭로해라", "어떠한 이유로도 학교 폭력은 정당화할 수 없다" 등의 격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