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확산 막으려면 북한과 손잡아야 한다고 주장한 문재인 정부
'우한 폐렴' 확산 막으려면 북한과 손잡아야 한다고 주장한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남과 북이 함께 하는 방역 협력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3일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기본적으로 남과 북 방역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남북 간 보건 의료협력 제안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와 같이 대답했다.


뒤이어 우리 측 상황과 북한의 상황을 조율해가면서 공동 대응 논의 시점을 검토할 계획이라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더욱더 기승을 부릴 경우 북한과 협력해 방역 대응을 이어나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정부서울청사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지난 30일 남북 간 연락 채널인 개성 공동연락사무소가 폐쇄됐다. 북한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남북을 잇는 육로도 끊고자 한 것이다.


또한 이날 국가 방역을 위해 지난해 10월에 요청했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를 당분간 연기하겠다고 직통 전화를 통해 일방적으로 통보한 바 있다.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의 운영은 잠정 중단됐지만 새로 설치된 서울·평양 간 직통 전화 연락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직통 전화를 통한 연락만 가능한 현 상황에서 북한과 어떤 방역 협력을 진행할지 구체적인 방안은 상당히 묘연한 상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2일 북한 보건성 송인범 국장의 발표에 따르면 북한 내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북한은 지난달 말 중국과의 국경을 폐쇄했다. 이와 함께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며 '방역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열이 나거나 기침을 하는 사람을 격리하고 있다고 언급한 점을 토대로 봤을 때 유증상자는 꽤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