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 폐렴' 진원지 우한서 서울 들어온 외국인 중 65명 행방불명 됐다
'중국 폐렴' 진원지 우한서 서울 들어온 외국인 중 65명 행방불명 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이른바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인 우한에서 서울로 온 외국인들의 소재가 불분명해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25일 사이에 서울로 들어온 외국인 205명 가운데 출국 여부와 연락처가 확인되는 않은 인원이 65명이다.


전체인원 중 185명은 중국인이다. 미국인, 러시아인 등은 20명으로 확인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 중 39명은 출국했고, 101명은 능동감시하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외 65명은 위치가 파악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외교부,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와 공조해 출국 여부를 조사하고 서울지방경찰청과 협동 추적조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서울시 시민 14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격리 중이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27개국에서 확진자 1만 6,746명 돌파했으며 사망자 수는 361명으로 알려져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