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디자인도 예쁜데 스펙까지 빵빵해 10일 만에 2만대 팔린 제네시스 첫 번째 SUV 'GV80'
디자인도 예쁜데 스펙까지 빵빵해 10일 만에 2만대 팔린 제네시스 첫 번째 SUV 'GV80'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3일 현대차는 지난달 15일 출시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첫 SUV 'GV80'이 설 연휴를 제외한 10일간 19,400여 대가 계약되면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판매 돌풍을 보였다고 밝혔다.


높은 하드웨어에 최첨단 기술을 탑재해 훌륭한 퀄리티를 보여주는 'GV80'이 출시되자 소비자들은 열광했다.


'GV80'은 웅장하면서도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외관에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등을 탑재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 여기에 카페이, 고속도로 주행 보조, 통합 컨트롤러를 장착한 실내가 더해져 성능·안전·편의 세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다양한 장점은 'GV80'을 현대자동차 내 최고 인기 차량으로 만들었고 하루 평균 500대 가까이 판매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또 풀옵션의 경우 8,000만 원 후반대까지 올라가는 고가의 차량임에도 국산 차 최초의 럭셔리 SUV라는 점이 고객들의 마음을 훔친 것으로 풀이된다.


각종 자동차 관련 커뮤니티 등 일각에서는 가격이 너무 높은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출시 후 현재까지 판매된 물량을 보면 가격 논란은 큰 영향을 끼치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편의성과 성능을 모두 잡으며 자동차 덕후들의 '워너비' 차량으로 등극한 'GV80'의 인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