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북으로 떠난 줄 안 현빈에게 '깜짝 생파' 받고 눈물 펑펑 쏟은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북으로 떠난 줄 안 현빈에게 '깜짝 생파' 받고 눈물 펑펑 쏟은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이 현빈이 열어준 깜짝 생일파티로 인해 오열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연출 이정효, 극본 박지은)에서는 리정혁(현빈 분)이 떠난 줄 알고 오열하는 윤세리(손예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세리와 리정혁은 조철강(오만석 분)의 위협에서 벗어나 서로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리정혁과 윤세리는 함께 술을 마시며 함께 미래를 꿈꾸는 이야기를 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윤세리는 정만복(김영민 분)이 리정혁에게 "시간이 없다. 빨리 떠나야 한다"라는 말을 하는 것을 전해 듣곤 그와 헤어짐에 두려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그리고 윤세리의 생일날이 됐다. 하지만 집에 도착한 윤세리를 반기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리정혁과 5중대원들이 없다는 사실을 안 윤세리는 "갔냐. 진짜 간 거냐"라며 주저앉아 오열했다. 

 

이때 리정혁과 중대원들이 들어와 눈물을 흘리는 윤세리에게 "생일 축하한다"라는 말을 건넸다. 놀란 윤세리는 황급히 집을 나섰고 리정혁은 그를 따라가 "좋은 날 놀라게 해서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내년에도, 그 다음날에도 (오늘은) 좋은 날일 거다. 윤세리가 태어나줘서 고맙다"라는 말로 애정을 표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북으로 안 갔을 줄은 알았지만 너무 슬펐다", "세리, 정혁 커플 응원한다", "손예진은 우는 것도 너무 이쁨"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빈, 손예진 주연의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Naver TV tvN '사랑의 불시착'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