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정부가 '무증상 감염 가능성'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정부가 '무증상 감염 가능성'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무증상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그동안 보건 당국은 "이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아직은 과학적인 근거가 없다"며 무증상 감염 가능성을 부인해 왔다.


국내에서 무증상 감염 사례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중국·일본·독일 등에서 무증상 감염 사례가 발생하면서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2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코로나 확대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어 이와 같은 발언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박 장관은 "신종코로나는 기존 코로나 감염증과 달리 무증상·경증환자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크고, 일반 호흡기감염과 증상만으로 구별이 어려운 데다 기존 항바이러스제로 치료를 하고 있지만 효과성 검증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적극적인 조기진단과 격리를 통한 전파 차단에 집중해 환자가 중증단계에서 발견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측정을 해보면 증세가 나타나지 않지만, 바이러스가 발현되는 상태인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다만, 잠복기 상태에서 감염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해외에서 무증상 감염 사례가 일부 보고됐지만, 정부가 이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장관은 "적극적인 조기 진단과 격리를 통한 전파 차단에 집중해 환자가 중증단계에서 발견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보건 당국은 밀접·일상접촉자의 구분을 없애고 확진자의 접촉자는 당분간 모두 14일간 자가 격리 하기로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