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보검'급으로 소녀팬들 사랑 듬뿍 받고 있다는 '남신' 일본 배우
'박보검'급으로 소녀팬들 사랑 듬뿍 받고 있다는 '남신' 일본 배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본에서 활동 중인 배우 야마자키 켄토가 '만찢남' 비주얼을 자랑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상에서는 "일본의 박보검"이라는 제목의 게시글과 함께 다수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순정만화 속 남자 주인공 같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배우 야마자키 켄토의 모습이 담겼다.


야마자키 켄토는 만화를 실사화한 작품에 주로 출연하며 일본 배우 중 소녀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그는 드라마 '데스노트(2015)' 속 L과 '토도메의 키스(2018)' 속 도지마 오타로 역을 맡으며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1994년생으로 올해 27살이 된 야마자키 켄토는 조막만 한 얼굴과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에서 '완깐머리'를 선보인 그는 '남신' 그 자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청순하면서도 남성미 넘치는 야마모토 켄토는 우리나라의 대세 배우 박보검 못지않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열도의 소녀팬들을 사로잡은 야마자키 켄토의 비주얼을 함께 감상해보자.


한편 야마자키 켄토는 '2019 닛케이 탤런트 파워 랭킹'에서 3위에 이름을 올리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