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버 터질 정도로 몰린 '코로나맵' 개발자 경희대 공대생, 서버비 '사비'로 충당한다
서버 터질 정도로 몰린 '코로나맵' 개발자 경희대 공대생, 서버비 '사비'로 충당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들은 어딜 돌아다녔을까.


정부 기관에서 공개한 확진자들의 이동경로는 그 공개 시기가 산발적이라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이 같은 혼선을 한 번에 정리한 이는 다름 아닌 올해 27살의 한 청년 대학생이었다.


심지어 이 청년(이동훈)은 서버비를 사비로 충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 폐렴 확진자들의 동선 및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코로나맵'은 그 존재가 알려진 이후 지난 1일까지 누적 조회 수 390만 회를 돌파하는 등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인사이트코로나맵


2일 오후 한때 서버가 폭발할 정도로 대중의 관심을 받았던 코로나맵은 현재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폭주하는 방문자를 감당하는 서버비는 어떻게 충당되고 있을까.


이씨가 중앙일보와 인터뷰한 내용에 따르면 그는 2일 서버가 다운된 후 한차례 서버 증설을 마쳤다.


그는 "서버비는 후불로 내는 거라 정확히 얼마가 나올지 모르겠다. 공익 목적으로 하는 일이라 당분간은 사비로 부담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확진자와 유증상자 수가 표시돼 있다 / 코로나맵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서버비가 나올 결우 사이트에 광고를 붙이는 방법을 강구하겠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현재 코로나맵은 정부 공식 입장과 보도, 사람들의 제보를 최대한 보수적으로 반영해 업데이트되고 있다.


이씨는 경희대학교 산업경영공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다. 홀로 프로그래밍을 독학해 코로나맵을 개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