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NS에 악플러 댓글 박제해 공개 저격한 '유튜버' 양예원
SNS에 악플러 댓글 박제해 공개 저격한 '유튜버' 양예원

인사이트사진= 뉴시스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유튜버 양예원이 한 네티즌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달 양예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작성한 댓글을 캡처해 게시했다. 


캡처된 댓글에는 "본인 이미지 살려보겠다는 비겁한 거짓말이 한 사람을 죽음으로 몰고 가고 유가족에게는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며 "그런데 반성하지는 못할망정. 뿌린 대로 거둘 것"이라고 적혀있었다.


앞서 양예원에게 노출 촬영을 강요하고,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았던 스튜디오 실장 A씨는 2018년 7월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줄곧 혐의를 부인했던 그는 '억울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재판 진행 상황 등을 공유하며 무죄를 호소했으며,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은 '양예원이 거짓 미투(Me Too·나도 말한다)를 한 것'이라며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니 상대할가치 없어서 니수준맞춰서 말해준거야. 잘들어 사법부 아무리 병신이라고 소문났어도 그사람들 멍청한사람들 아니야^^ 경찰조사 검찰조사만 몇차례씩 10시간 이상 조사하고 법원만 10번을 넘게 들락날락거리면서 증언하고 재판 1심 재심 상고심까지 다 가는동안 내 진술을 검토하고 조사한 경찰과 검사 판사가 몇명일까? 그 많은사람들이 단 한번도 이상한부분이 없다 판단했고 그 모든게 대법원까지 인정이되어서 형량 단 1일도 안깍이고 유죄떨어진 사건이야. 유가족? 억울한사람 죽음으로 몰았다고? 그사람이 인생망친 여자가 몇명인지 알아? 어디서 뚫린주둥이라고 함부로 떠들어 대가리가 나쁘면 노력이라도해! 추가 피해자가 몇명이고 추가로 나온 증거들이 몇갠데ㅋㅋㅋ 증언할때 나만증언한거 아니야~ 추가피해자 증언도 있었고 거기서 사진찍던 사람들도 와서 증언하고 갔어^^ 그런데도 유죄야! 알겠니? 그상황에 들어가서 겪어본거 아니면 말을 하지마~ 알지도 못하면서 뭐 아는냥 떠들어대는거 보면 진짜 토나와ㅠ 꼭 너랑 가족같이 가까운사람이 나와 똑같이 당하길 바래 알았지? 그때도 똑같이 말할수있나보자^^ 아 그럴 여자도 주변에 없으려나?

양예원(@yew0n2)님의 공유 게시물님,


양예원은 "경찰 조사, 검찰 조사만 몇 차례씩 10시간 이상 조사하고 법원만 10번을 넘게 들락날락하면서 증언했다"며 "재판 1심, 재심, 상고심까지 다 가는 동안 내 진술을 검토하고 조사한 경찰과 검사, 판사가 몇명이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 많은 사람이 단 한 번도 이상한 부분이 없다고 판단했고 대법원에서까지 인정돼 유죄 떨어진 사건"이라며 "억울한 사람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니. 추가 피해자가 몇명이고, 추가로 나온 증거들이 몇개인데"라고 덧붙여 전했다.


그러면서 "거기서 사진 찍던 사람들도 와서 증언하고 갔다. 그런데도 유죄"라며 "그 상황에 들어가서 겪어본 거 아니면 말을 하지 말아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A씨에 대한 수사는 그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