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때문에 신병 입소·수료식에도 가족·여친 못 온다
'우한 폐렴' 때문에 신병 입소·수료식에도 가족·여친 못 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한국 사회를 뒤바꾸고 있다.


이에 군 당국도 우한 폐렴 확산을 예방하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병 입소식 절차를 축소 등이 그 예다.


2일 국방부는 가족동반 신병 입소식 및 수료식을 열지 않도록 각 군에 지침을 내렸다.


이에 따라 신병 입소식은 부대 내 자체 행사로만 열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국방일보


당장 오는 3일부터 열리는 입소식과 수료식에 병사 가족들은 참석하지 못하게 된다.


입소자들은 부대 밖에서 가족·친구들과 작별 인사를 한 후 부대에 들어오게 된다.


입소자 중에서는 입구에서 체온을 확인해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귀가 조치되며, 신병 교육 중 증상이 나타나면 격리조치 될 수 있다.


이미 지난주부터 일부 부대에서 가족 동반 입소식과 수료식을 열지 않았으나, 국방부가 일괄 지침을 내리면서 전 부대에서 가족동반 행사가 진행되지 않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한편 국방부는 다음 달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예비군 훈련도 중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 대응과 연계해 훈련을 중지하거나 연기할 방침이다.


현재는 훈련일 기준 14일 이내 중국 방문자, 확진자, 방문자 및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유증상자 등에게 예비군 훈련 연기 신청을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