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발생한 중국서 사람에게 '전염' 가능한 조류독감이 퍼지고 있다
'우한 폐렴' 발생한 중국서 사람에게 '전염' 가능한 조류독감이 퍼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중국 후난성(湖南省)에서 H5N1 조류 독감이 발병했다. 조류 독감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 더 치사율이 높다고 알려진 전염병이다.


우한시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홍역을 치르고 있는 중국에서 또 하나의 악재가 발생했다.


2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농업농촌부의 성명를 인용해 후난성의 한 농장에서 조류 독감이 발병했다고 보도했다.


발병이 보고된 곳은 후난성의 사오양시(邵阳市)다. 우한시가 위치한 후베이성과 밀접한 지역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사오양시의 한 농장에서는 조류 독감에 감염된 닭 4,500마리가 죽었다. 이 농장에는 당초 7,850마리가 있었는데, 절반이 넘는 숫자의 닭이 죽은 셈이다.


지자체는 조류 독감이 발병하고 전염을 막고자 1만7828마리의 가금류를 폐사시킨 상황이다. 조류 독감이라 불리는 H5N1 바이러스는 조류에 심한 호흡기 질환을 유발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 독감도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스나 우한 폐렴보다 치사율이나 확산율도 높다. 


다만 아직 사람에게 전염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하지만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게 아니고, 변종이 발생돼 사람에게 퍼질 경우 최악의 상황이 펼쳐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우한 폐렴에 이어 조류 독감까지 발병하자 중국 당국의 방역 체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가뜩이나 과부하가 걸린 방역 체계에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한편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은 현재 중국 전역에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2일 기준 중화권 전역에서는 1만 4,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5명 늘어 304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26일 56명에서 불과 일주일 새 6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