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 천호동서 로또 산 '1등 당첨자' 무려 30억 받는다
서울 천호동서 로또 산 '1등 당첨자' 무려 30억 받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30억이라는 큰돈을 받게 된 행운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지난 1일 로또 896회 당첨 결과가 나왔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당첨 번호는 '5, 12, 25, 26, 38, 45', 보너스 번호는 '23'이다.


당첨 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단 7명뿐. 각각 30억5322만 원씩 받아 간다.


이번 회차 1등 당첨 금액은 2020년 들어 가장 최고 수준이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지난주 895회 1등 당첨금은 19억2807만 원이었으며 894회, 893회 1등 당첨자는 각각 23억7793만 원, 23억7743만 원을 가져갔다.


또 2020년 첫 로또인 892회 1등 당첨금액은 12억8201만 원이었다.


이번 1등 당첨자 중 2명은 각각 서울 강동구, 충북 청주시에서 수동 당첨됐으며 나머지는 5명은 울산 남구, 경기 남양주시, 경기 용인시, 경기 파주시, 강원 춘천시 등에서 자동 복권을 구매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5개 번호와 보너스 번호를 맞힌 2등은 총 46명으로 각각 7천743만 원씩 당첨금을 받는다.


로또 당첨자들은 농협은행 영업점(1등 본점, 2~3등 지점)과 로또 판매점(4~5등)에서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인터넷으로 구입한 로또의 경우 고액당첨내역 페이지에서 실명 확인 후 복권번호와 신분증을 지참해 농협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