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대소변' 통해서도 전염···"화장실 다녀온 후 손 깨끗이 씻어야 한다"
우한 폐렴, '대소변' 통해서도 전염···"화장실 다녀온 후 손 깨끗이 씻어야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소변을 통해 전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 시간) 중국 광둥성 선전시 제3인민병원은 "신형코로나 확진 환자의 대소변으로 진행한 검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리보핵산(RNA)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는 환자의 대소변에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리보핵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구성하고 있는 바이러스로 체내에 침투한 뒤 바이러스를 늘리는 과정에서 돌연변이가 발생한다.


때문에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제3인민병원 연구진은 "현재 바이러스를 분리하는 추가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민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실제로 개인위생에 관한 중요성은 각 언론 매체를 통해 여러 차례 시사되어 왔다.


지난달 30일 광저우일보는 중국 호흡기 질환의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원사와의 인터뷰에서 침과 분비물, 대소변을 통해 전염될 가능성이 언급됐다고 전한 바 있다.


중난사 원사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는 주로 비말(침, 분비물)을 통해 전염되지만, 대소변을 통해 전염될 가능성이 있다"라는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 밖에도 지난달 31일 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서는 미국에서 처음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대소변 샘플에서 리보핵산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한편 손 씻기는 기본적으로 흐르는 물에 손을 적시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비누로 손과 손바닥 등을 깍지 낀 상태에서 비비면서 씻어야 한다.


흐르는 물에서 최소 20초에서 30초 이상 씻는 것이 좋으며 손바닥과 손등, 손톱 밑, 손가락 사이를 철저히 마찰해 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손을 씻은 후 알코올 손 세정제를 적시면 바이러스를 죽이는데 더욱더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