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몰카로 시민들 공포 떨게 했다가 이틀 만에 구독자 2만명 날아간 유튜버
'우한 폐렴' 몰카로 시민들 공포 떨게 했다가 이틀 만에 구독자 2만명 날아간 유튜버

인사이트Instagram 'similarboys'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에 대한 사람들의 공포심을 몰래카메라 콘텐츠로 이용했던 유튜버 '비슷해보이즈'.


논란이 일어난 후 자필 편지로 사과했지만 돌아선 구독자들의 마음은 돌이키기 어려워 보인다.


1일 유튜브 채널 '비슷해보이즈'의 구독자 수는 56만명이다.


앞서 동대구역 우한 폐렴 추격 몰카 논란 직전 58만명에 달했던 것을 고려하면 2만명가량의 구독자가 빠져나간 셈이다.


인사이트YouTube '비슷해보이즈'


이틀 전인 지난달 30일 비슷해보이즈는 동대구역 우한 폐렴 몰카 유튜버가 자신들이라고 인정했다.


이들은 사과 영상을 통해 "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대단히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장난성 몰래카메라 영상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영상은 저희가 그동안 주로 업로드했던 장난 몰래카메라 영상이 아닌 시작단계부터 진지하고 시사적인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socialblade


하지만 이들의 해명에도 여론이 달라지지 않자 1시간도 지나지 않아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이후 자필 편지로 사과의 뜻을 다시 전했지만 구독 취소는 막을 수 없었다.


국내 우한 폐렴 확산이 멈추지 않는 가운데, 구독자 수도 당분간은 하락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YouTube '비슷해보이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