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으로 가족 숨지자 의사 방호복 찢고 두들겨 팬 중국인
'우한 폐렴'으로 가족 숨지자 의사 방호복 찢고 두들겨 팬 중국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낭만닥터 김사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기세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격무에 시달리는 중국 의료진들이 환자 가족에게 폭행을 당하는 등 이중고를 겪고 있다.


지난달 31일 중국 매체 봉황망에 따르면 우한 폐렴 발원지이자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후베이성 우한의 공안 분국은 30일(현지 시간) 자정쯤 관내 한 병원으로부터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공안은 격리병동에서 용의자 A씨를 검거해 형사 구류 처분했다.


A씨는 조사에서 "장인이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숨지자 감정이 격해져 의료진을 폭행했다"라고 진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그는 의료진을 잡아당기고 머리, 목 부위를 구타했을 뿐만 아니라 의사가 착용하고 있던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찢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병원 관계자는 "29일에도 이 병원 의사 2명이 우한 폐렴으로 숨진 환자의 가족에게 같은 일을 당했다"고 전했다.


폭행당한 의사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깁스 치료를 준비 중이며 바로 업무에 복귀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며 "모두가 합심해 신종 코로나와 싸우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 간호사는 "30일 새벽 병원 내 또 다른 의사가 맞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어떤 말로 심정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 후베이성 공안청은 지난달 29일 의료 관련 범죄를 엄중 단속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공안청은 "신종 코로나 보균자가 공공장소에서 타인을 향해 침을 뱉는 경우, 확진자 및 의심 환자가 검사·격리·치료를 거부하는 경우, 과실로 병을 옮기는 경우에는 형사책임을 묻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고의로 의료진에게 상해를 가하거나 물건을 부수는 경우, 폭력 등으로 의료진을 모욕·위협하는 경우에도 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