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혼자 하니까 너무 외롭다"···박명수·정준하에게 조심스레 '무한도전' 얘기 꺼낸 유재석
"혼자 하니까 너무 외롭다"···박명수·정준하에게 조심스레 '무한도전' 얘기 꺼낸 유재석

인사이트YouTube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국민 MC 유재석이 절친한 동료 박명수와 정준하를 만나 '무한도전'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다.


지난달 31일 MBC '놀면 뭐하니?' 유튜브 채널에는 "유재석의 라면 가게에 놀러 온 명수와 준하! 명수 어록 추가요"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유재석의 라면 가게를 방문한 박명수, 정준하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무한도전'을 함께했던 형들과 만난 유재석은 "요즘 어떻게 나 혼자 이걸 하다 보니까 형들 생각도 많이 나고 너무 외롭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놀면 뭐하니?'


이에 정준하는 "내가 옛날에 너한테 그런 얘기 한 적 있잖아. 다 빠지고 너 혼자 하는 게 '무한도전'이라고"라며 장난을 쳤고, 유재석과 박명수는 정준하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눈치를 채고 웃음을 터뜨렸다.


박명수 역시 "너 유산슬로 트로트 도전하는 거 보면서 내가 저기 있었으면 재석이랑 또 다른 모습으로 재밌게 했을 텐데"라며 아쉬운 심정을 토로했다.


유재석도 "이러고 있는데 갑자기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러는 거 아니야?"라며 '무한도전'에 대한 그리움을 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놀면 뭐하니?'


'무한도전'을 회상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눈 이들의 모습은 많은 시청자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오랜 기간 동고동락했던 '무한도전'을 추억한 세 사람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제발 뭉칩시다", "최고의 레전드 예능 무도", "괜히 울컥하네", "다른 멤버들도 보고 싶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명수, 정준하가 출연하는 '놀면 뭐하니?'는 오늘(1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YouTube '놀면 뭐하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