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12번째 확진자 지난달 19일 입국해 경기 부천시 거주
'우한 폐렴' 12번째 확진자 지난달 19일 입국해 경기 부천시 거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2번째 확진자가 부천에서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 대책본부에 따르면 일본에 체류하다 지난 19일 김포공항으로 입국한 49세 중국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남성은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에서 감염된 상태로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남성은 관광 가이드로 일을 하다가 일본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와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 환자가 경기 부천시에 거주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전국 12번째 확진자이자, 경기도 내 3번째 확진자"라며 "이 확진자는 49세 중국 국적자로 부천시에 거주하며, 현재 관광가이드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자세한 사항은 역학조사가 끝나는 대로 신속히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확진자에 대해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적인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