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요새 구하기도 힘든 마스크 '1만개' 자비로 구매해 강남서 무료로 나눠준 허팝
요새 구하기도 힘든 마스크 '1만개' 자비로 구매해 강남서 무료로 나눠준 허팝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356만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인기 유튜버 허팝이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예방에 앞장섰다.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요새 구하기도 힘들다는 KF94 마스크 1만개를 나눔, 기부한 것이다.


지난 31일 유튜브 채널 '허팝Heopop'에는 "강남 한복판에서 KF94 마스크 1만개 나눔하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허팝은 우한 폐렴 사태의 심각성을 알리며 마스크를 꼭 착용해 예방에 힘쓸 것을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또한 허팝은 손을 30초 동안 꼼꼼히 씻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허팝은 마스크를 준비된 카트에 가득 담았다. 허팝이 준비한 KF94 마스크는 1장당 3천원대에 이른다.


그는 평소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강남역으로 갔지만, 우한 폐렴의 여파로 강남역은 생각보다 한산했다.


그나마 가장 사람이 많은 10번 출구 앞에서 허팝은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모두 마스크를 나눠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허팝Heopop'


시민들은 "요새 구하기도 힘든 거를", "정말 고맙다"라며 감사함을 표했다.


허팝은 마스크를 모두 나눠준 뒤, 강남역 거리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도 마스크를 몇개씩 챙겨줬다.


늘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려고 노력하는 그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따뜻한 박수를 보냈다.


강남역에서 마스크를 나눔 하는 허팝의 모습은 아래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YouTube '허팝Heopop'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