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0일 안에 짓겠다던 중국 '우한 폐렴' 긴급병원 신축 공사 현장 상황
10일 안에 짓겠다던 중국 '우한 폐렴' 긴급병원 신축 공사 현장 상황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대비해 중국에서 1천 명을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을 짓고 있다. 


중국 시진핑 정부는 단 10일이면 이 병원을 만들 수 있다고 공언하기까지 했다. 


그런데 빈말이 아닌 듯하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CHINA LIVE'에는 무한 화신산에 짓고 있는 병동의 최신 근황이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HINA LIVE'


앞서 지난달 24일 중국 매체에 따르면 23일 공사를 시작한 이 병원은 1일에 건립해 3일부터 운영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1천 개의 병상을 갖춘 2만 6,900㎡ 규모로 180명의 건설 관리자와 400명의 이주노동자가 투입돼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영상에는 1월 30일 12시의 공사 진행 상황 모습을 담고 있다. 허허벌판이었던 부지에는 벽체가 올라갔고 그 사이사이에는 수십 대의 대형 크레인이 분주하게 움직인다. 


영상에 따르면 기초 콘크리트 주물 공사는 이미 95%가 끝난 상태다. 배관 공사도 약 50%를 완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HINA LIVE'


중국 당국의 빠른 의사 결정과 필요한 자원의 신속한 투입이 이례적인 속도의 병원 건립을 가능하게 만들고 있다. 


물론 이 병원은 종합 의료시설이기보다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막고 환자들을 관리하기 위한 응급센터에 가깝다. 


영상에서도 알 수 있듯이 건물은 공장에서 완전히 조립된 방을 건설 현장으로 옮겨와 블록처럼 맞추는 공법으로 만들어진다.


중국은 사스(SARS,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확산하던 2003년 4월 7일 만에 응급 병원을 세운 바 있다. 


이에 우한에 건설 중인 병원이 예정대로 오는 3일 문을 열 수 있을지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