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성홍기' 병균 덩어리로 풍자한 덴마크에 '생리대 테러'로 앙갚음한 중국
'오성홍기' 병균 덩어리로 풍자한 덴마크에 '생리대 테러'로 앙갚음한 중국

인사이트weibo '小良nem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가 심각한 확산세를 보이는 와중에 중국과 덴마크 양국에서는 유치한 장난이 오가고 있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덴마크의 일간지 질란츠-포스텐은 오성홍기(중국 국기)의 다섯 개의 별을 바이러스 입자로 바꿔 그린 만평을 게재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촉발한 중국을 풍자했다. 


이에 중국 측은 덴마크 주재 중국 대사관이 성명을 내는 등 "중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크게 반발하며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인사이트Jyllands-Posten


그러나 덴마크 해당 일간지 편집장은 "중국의 상황을 조롱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라며 사실상 사과를 거부했고, 덴마크 총리를 포함한 일부 보수 성향 정치인들 또한 이 신문에 지지를 나타냈다.


이에 중국 본토에서는 자신들이 비판한 덴마크 언론사와 똑같은 방식으로 덴마크 국기를 변형해 덴마크를 조롱하며 반격에 나섰다.


양국의 유치한 싸움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인사이트weibo '小良nemo'


최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 누리꾼이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변형된 덴마크 국기 사진 몇 장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해당 사진에는 덴마크 국기에 '똥' 이미지를 삽입하는 단순한 조롱부터 덴마크 국기의 흰 부분을 생리대로 묘사하는 등 덴마크 국민들로 하여금 불쾌감을 조성했다.


또한 'All YOUR FAMILIES DEAD (당신의 가족 모두는 죽었다)'라는 저주 섞인 말을 넣는가 하면,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침공에 4시간 만에 항복했던 것을 풍자하며 덴마크 입장에서 수치스러운 역사를 들먹이며 조롱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eibo '小良nemo'


또 코로나바이러스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박쥐를 덴마크 국기 곳곳에 배치하거나 시체를 안치하는 관을 덮는 천을 덴마크 국기로 묘사했는데 이는 현재 확산하는 전염병을 옮기겠다고 경고하는 메시지를 암시하고 있다.


종전의 중국 풍자 만평 사태에 대해 덴마크 주재 중국 대사관은 성명에서 덴마크 언론사의 만평을 향해 "언론 자유의 윤리적 한계선을 넘었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런데 그런 중국에서 똑같은 방식으로 덴마크를 조롱하고 있어 그런 중국을 향해 누리꾼들은 "똑같이 복수하려는 게 더 유치하다", "사이즈는 대국(大國)인데 마음씨는 소국(小國)이네", ""딱 내로남불이네"라며 실소를 터뜨렸다.


인사이트weibo '小良nemo'


한편 질병관리 본부 발표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11명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으며 국외에서는 사망자 213명을 포함해 총 9,805명의 환자가 집계돼 확진자는 이제 만 명에 육박했다.


또한 오늘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으며 아직 각국에서 검사 중인 환자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져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