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당 "우리 국민도 마스크 구할 수 없는데 중국에 먼저 보내면 안 된다"
한국당 "우리 국민도 마스크 구할 수 없는데 중국에 먼저 보내면 안 된다"

인사이트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우한 폐렴 공포 속에 문재인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지원 계획을 밝히자 자유한국당이 발 벗고 나서서 반대하고 있다.


지난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 우한시에 마스크 200만 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 장, 방호복 및 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민관 협력으로 지원하는 이번 긴급 제공은 총 500만 달러 상당의 비용이 드는 대규모에 해당한다.


더불어 정부는 우한과 가까운 충칭시 등에도 30만 달러 상당의 지원품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사진 = 청와대


이에 자유한국당에서 부정적인 의견들을 내비쳤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우리나라에서 파는 마스크를 중국인들이 사재기한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다"고 언급하며 우한 폐렴과 관련해 의료물품이 부족한 형국을 꼬집었다.


같은 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민주당은 방사능 염려돼 도쿄올림픽 보이콧하자더니 우한 폐렴에는 국민의 혐오성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얘기한다"라며 여당의 태도를 비난했다.


앞서 외교부 발표 이틀 전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지원한다고 나섰을 때도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이를 비판한 바 있었다.


인사이트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당시 김승희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자국민을 먼저 보호하지 않고 중국에 지원한 것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중국의 감염병 상황이 국내 감염병 대응에 중요한 상황"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우한 폐렴 확진자와 사망자가 계속 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대책에 대한 정치권 논쟁은 계속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