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3번 환자 "'공항 빠져나왔다' 표현 억울해, 당당하게 검사받았다"
'우한 폐렴' 3번 환자 "'공항 빠져나왔다' 표현 억울해, 당당하게 검사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번 환자가 전 국민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6번 환자에게 바이러스를 옮겨 '2차 감염'을 일으킨 것에 더해, 그 6번 환자의 바이러스가 가족 2명에게 옮겨지며 '3차 감염'이 나왔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3번 환자가 공항을 빠져나가 강남·일산 등지를 돌아다니며 바이러스를 전파했다"라고 비판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에 3번 환자는 자신은 '자진 신고'를 한 사람이라며, 자진 신고자에게 이토록 비난이 가해지면 누가 자진신고를 하겠냐면서 비난을 그만해달라고 호소했다.


31일 SBS 뉴스 브리핑에 따르면 3번 환자는 의료진을 통해 대리로 SBS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공항을 빠져나왔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억울하다. 나는 공항을 빠져나온 게 아니라 당당히 검사받고 나왔다"


"내가 한국 입국 뒤 제일 먼저 찾아간 사람이 어머니다. 감염된 줄 알았다면 어머니를 찾아갔겠나"


"내가 전파력이 있는데도 돌아다닌 부분은 죄송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자가 신고하고 확진 받은 사람을 비난하면 누가 자진 신고를 하겠나. 그런 부분을 헤아려달라"


인사이트coronamap.site


자신이 분명 잘못한 부분은 있지만 비난 수위가 과도하다고 항변한 것이다.


앞서 3번 환자는 SNS에 달리는 댓글 때문에 충격이 너무 커 잠을 잘 수 없는 수준이라고 호소하며 자신에 대한 비난을 멈춰줄 것을 읍소한 바 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어제(30일) 6번 환자가 3번 환자와 식사를 했던 밀접 접촉자라고 설명했으며, 오늘(31일)에는 추가 확진자 가운데 2명이 6번 환자의 가족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