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어제(30일) 롯데월드 갔다가 사람 너무 없어서 놀이기구 22번 탔습니다"
"어제(30일) 롯데월드 갔다가 사람 너무 없어서 놀이기구 22번 탔습니다"

인사이트롯데월드 매표소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그 여파로 사람으로 북적거렸던 놀이공원도 텅 비어버렸다.


이런 가운데 사람들이 없는 틈을 타 롯데월드에 갔다는 누리꾼이 등장해 두 눈을 의심케 만든다.


3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롯데월드에서 데이트를 했다는 누리꾼 A씨의 글이 게재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A씨는 평소 같으면 붐벼서 줄 기다리느라 몇 번 못 타는 놀이기구를 무려 22번이나 탔다고 전했다.


특히 롯데월드를 대표하는 롤러코스터 후렌치 레볼루션은 5번이나 탔다고 덧붙였다. 평소대로라면 기본 한 시간을 줄을 서야 하는데 대기 시간이 거의 없었던 것이다.


뿐만 아니라 먹거리 등을 사 먹으면서 13만 원이나 썼다고 했다.


오늘 역시 롯데월드를 방문했던 누리꾼들이 올린 SNS 게시글에 따르면 "한국인은 거의 없고 중국인 관광객이 대부분이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정한 용자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A씨의 행동이 경솔하다는 지적이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는 그만큼 바이러스 전파가 빠르게 돼 조심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한편 오늘(31일)만 국내에서 무려 네 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해 총 11명이 격리 치료받고 있다.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람이 많은 곳으로의 외출은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및 손 위생에 신경 쓸 것을 당부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