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명수 "마스크 샀더니 품절됐다고 문자와...가격 올리면 국민들 힘들다"
박명수 "마스크 샀더니 품절됐다고 문자와...가격 올리면 국민들 힘들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대다수 국민은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등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총력을 다하는 중이다.


그런 가운데 몇몇 상인들이 마스크를 두고 가격 장난을 벌여 공분을 사고 있다. 방송인 박명수도 이에 분노를 표했다.


31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조우종 아나운서와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날 세 사람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된 주제의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마스크가 언급되자 박명수는 "저도 마스크를 주문해서 결제가 됐는데 나중에 품절됐다며 취소 문자가 왔다"라고 밝혔다.


말하면서 욱하는 박명수에게 조우종은 "천 원대 가격에서 묶음을 판매하던 거를 만 원대, 10만 원대로 올렸다"라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국민의 건강을 볼모로... 물론 수급이 불확실하긴 하겠지만 가격 올리면 국민들이 힘들다"라고 쓴소리를 뱉었다.


한편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증상이 있을 경우 먼저 질병관리본부 1339와 지역 보건소에 문의한 뒤 지시에 따르면 된다.


인사이트쿠팡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