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최우식 혼자 '드레스 코드' 전달 못 받은(?) 듯한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 현장
최우식 혼자 '드레스 코드' 전달 못 받은(?) 듯한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 현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최우식이 유독 튀는 패션으로 팬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3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오는 2월 개봉되는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사냥의 시간'에 참여하는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와 윤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감독을 비롯해 대부분의 배우는 '블랙'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춘 듯 모두 까만 의상을 입고 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최우식만 파란색 재킷에 빨간색 스웨터, 체크무늬 바지를 입고 와 취재진의 시선을 강탈했다.


아이돌처럼 산뜻한 패션을 선보인 최우식은 어두컴컴하게 입은 배우들 사이에서 확 튀었다.


이제훈과 안재홍, 박정민, 박해수 등은 영화가 가볍지 않은 스릴러기에 무게감 있는 패션을 선보인 것으로 보인다.


형형색색의 귀여운 의상을 혼자 입은 최우식의 패션에 많은 이들이 "왜 최우식에게만 드레스 코드 안 알려줬냐", "가수와 댄서들 같다", "뭔가 웃기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훈훈하고 인기 있는 남자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는 '사냥의 시간'은 경제 위기가 닥친 근 미래의 빈민화된 도시를 배경으로 한다.


새로운 유토피아를 찾아 떠나기 위해 네 친구들은 위험한 범죄를 계획하고, 이들의 뒤를 정체불명의 남자가 쫓는다.


목숨 걸고 추격전을 벌이는 숨 막히는 장면이 연속으로 이어져 손에 땀을 쥐게 된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