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결혼식 날 뚱뚱해 보일까봐 우울해하는 신부 위해 대신 웨딩드레스 입어준 신랑
결혼식 날 뚱뚱해 보일까봐 우울해하는 신부 위해 대신 웨딩드레스 입어준 신랑

인사이트shanghaiist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세상에서 가장 행복할 결혼식을 앞두고 우울한 여성이 있었다. 웨딩드레스를 입고 아름다운 신부로 결혼식을 맞고 싶었지만 다이어트에 실패했기 때문이었다.


뚱뚱한 자신의 몸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줄 웨딩드레스를 입고 사람들 앞에 설 생각을 하니 당장이라도 숨고 싶을 만큼 괴로웠다.


그러한 그녀의 고민을 알게 된 남친은 턱시도를 양보하고 신부 대신 웨딩드레스를 입기로 했다.


지난 2016년 중국 쓰촨성 난충시에서 신랑과 신부가 턱시도와 웨딩드레스를 바꿔 입고 결혼식을 올린 사연이 최근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에 전파되며 많은 누리꾼의 웃음과 감동을 유발했다.


인사이트shanghaiist


2016년 결혼식을 올린 신랑 우 슈아이(Wu Shuai)가 신부 오우 키안(Ou Qian)을 처음 만난 것은 2011년이라고 한다.


이때만 해도 오우는 40kg대의 마른 체형을 갖고 있었다고.


하지만 사랑을 하면 살이 찐다는 속설을 증명이라도 하듯 오우는 사귀는 동안 남자친구의 넘치는 사랑과 함께 살이 점점 찌기 시작했다.


6년 열애 후 이들이 결혼을 결심했을 때 그녀는 살이 찐 모습으로 웨딩드레스를 입어야 하는 사실에 괴로워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다이어트를 해도 좀체 빠지지 않는 살 때문에 결혼식을 앞두고 극도로 불안해진 그녀는 한참을 고민하다가 남자친구 우에게 자신을 대신해 웨딩드레스를 입어주면 안 되냐고 부탁했다고 한다.


결혼식을 앞두고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예비 신부를 옆에서 지켜보던 우는 그녀의 제안을 따르기로 했다.


신랑은 "처음에는 웨딩드레스를 입는 것이 꺼려졌지만 생각이 바뀌었다"라며 "아내의 입장이 돼 볼 수 있어서 오히려 즐거운 결혼식이 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생애 첫 웨딩드레스를 입은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shanghaiist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남편이다", "쉽지 않았을 텐데 너무 멋있다"라며 큰 박수를 보냈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랑의 모습이 어쩐지 우스꽝스러워 보이는 이들 결혼식 사진 뒤에 숨겨진 신부에 대한 신랑의 깊은 배려와 사랑이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