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과 국경 맞대고 있는데 우한 폐렴 '클린존' 유지하는 푸틴의 러시아
중국과 국경 맞대고 있는데 우한 폐렴 '클린존' 유지하는 푸틴의 러시아

인사이트gisanddat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우한 폐렴'이 전 세계에 확산하고 있지만,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러시아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당초 러시아는 중국을 왕래하는 국민이 많아 우한 폐렴이 확산할 우려가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사태 발발 즉시 '국경 폐쇄'를 하는 등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즉각적인 조처가 전염병 확산을 막는 것으로 보인다.


31일 기준 AF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한 폐렴의 확진자가 아직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춘절(충국의 설)을 맞아 24일부터 중국과 국경을 접해 있는 검문소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 중국인이 무분별하게 들어오는 육상 관문을 사실상 차단한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춘절이 끝난 30일부터 다시 운영을 재개할 방침이었으나, 사태가 가라앉지 않아 다음 달 2일까지 봉쇄를 이어가기로 했다.


오는 31일부터는 러시아와 중국을 오가는 일부 철도 노선의 운행 역시 중단한다. 특히 하바롭스크주와 유대인 자치주, 아무르주 등 5곳은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다음 달 7일까지 봉쇄를 연장했다.


중국 유학생의 방학 기간은 다음 달 말까지 연장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극동 지역과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를 방문하려는 중국인에겐 전자 비자 발급까지 잠정 중단했다.


인사이트gisanddata


다만 러시아 정부는 중국에 있는 러시아 관광객 194명은 즉시 귀환할 수 있도록 아무르주에 임시 검문소를 설치했다.


현재 중국에는 여행사를 통해 현지에 간 러시아 관광객 5천600여명이 있으며, 이들 중 다수는 중국 남부의 하이난섬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은 현재 중국 전역에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31일 기준 중화권 전역에서는 9000여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213명까지 늘어났다. 26일 56명에서 불과 5일 새 4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한국에서는 31일 기준 확진자가 7명 나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