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6번째 확진 남성이 밀접 접촉한 사람은 '어린이집 교사'였다
우한 폐렴 6번째 확진 남성이 밀접 접촉한 사람은 '어린이집 교사'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자가 국내에서 7명에 이르렀다.


이런 가운데 6번째 확진자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이 '어린이집 교사'로 확인돼 지역 사회와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31일 충남 태안군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최초 2차 감염자인 56세 남성(6번째 확진자)은 설 연휴 자신의 딸과 사위와 밀접하게 접촉했다.


특히 딸은 태안군 소재 한 어린이집 교사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딸은 부친과 만난 이후에도 28일부터 30일까지 3일 동안 출근해 어린이집에 등원한 영유아와도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면역력이 취약한 아이들까지 3,4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현재 딸 부부는 자가 격리 조치 중이며 다음 달 10일까지 하루 2차례 능동감시에 들어갈 예정이다. 


해당 어린이집은 이 사실을 즉시 학부모에게 안내한 뒤 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건물 전체 소독과 향후 후속 조치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