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기 떡상 중인데 '친일파 후손' 논란 터진 '미스터트롯' 참가자
인기 떡상 중인데 '친일파 후손' 논란 터진 '미스터트롯' 참가자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인기 프로그램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활약 중인 신인선이 친일파 후손 논란에 휩싸였다.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며 자신의 아버지가 4선 국회의원 출신 신기남 전 의원이라고 밝힌 신인선은 "살면서 비참했던 경우가 많았다. 모든 루머와 잘못된 사실들을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기 위해 나왔다"고 소개한 바 있다.


지난 30일 방송에서 신인선은 유산슬의 '사랑의 재개발'을 에어로빅 버전으로 선보여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그의 뛰어난 실력과 무대매너는 관객들과 심사위원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하지만 신인선의 인기가 높아지자 일각에서는 그의 아버지인 신기남 전 의원의 부친이 과거 친일파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실제로 지난 2004년 신기남 전 의원은 부친 신상묵 씨가 친일파였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열린우리당 의장직에서 사퇴했다.


신상묵 씨는 과거 헌병 오장을 지낸 것은 물론 일본명 시게미스 구니오로 창씨개명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인선이 친일파의 후손이란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시청자들은 적절한 해명이나 조치가 필요하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미스터트롯' 측이 신인선의 친일파 후손 논란에 대해 어떠한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