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증조할머니·엄마·딸' 4대에 걸쳐 같은 웨딩드레스로 '결혼식' 올린 가족
'증조할머니·엄마·딸' 4대에 걸쳐 같은 웨딩드레스로 '결혼식' 올린 가족

인사이트ABC New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무려 85년 동안 한 집안의 여인들이 드레스 한 벌로 결혼식을 치른 사연이 있다.면서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한 특별한 웨딩드레스를 소개한다.


오랜시간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하고 있는 이 드레스의 장구한 역사는 193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증조할머니가 직접 제작한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치렀고, 이후 1983년, 1997년에 이어 1983년까지 대물림은 계속됐다.


가장 최근인 2017년 증조할머니에 이어 엄마와 이모를 거쳐 손녀가 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올리면서 해당 드레스는 장작 85년 동안 이 집안 여성 4명의 결혼식을 책임졌다.


인사이트(좌) 1932년 증조할머니 Maria Teresa Moreno, (우) 2017년 증외손녀(본인) Pilar O’Hara Kassouf / ABC News


4대 중 3대에 해당하는 증조할머니의 딸은 아쉽게도 당시 옷에 큰 얼룩이 있어 입지 못했다.


다만 어머니(증조할머니)가 만든 또 다른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이렇게 85년 동안 4대에 걸쳐 하나뿐인 결혼식에 입을 웨딩드레스로 선택받은 드레스는 과연 얼마나 대단한 디자인일까.


사연 속 드레스는 생각과 달리 화려함과는 거리가 멀다. 일자 라인의 핏과 긴 슬리브, 그리고 보트넥라인의 포인트만 살려 최소한의 디자인으로 모던함과 우아함을 동시에 잡았다.


인사이트(좌) 1983년 엄마 Marta Prietto O’Hara, (우) 1997년 막내이모 Elena Salinas / ABC News


특히 웨딩드레스는 소재에 따라 실루엣의 느낌이 다른데 사연 속 드레스는 기품이 느껴지는 실크 소재를 사용하여 여성미를 한껏 발산하게 만들면서 차분하고 부드러운 매력을 보여준다.


단정하지만 여성의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디자인과 더불어 색상 역시 새 하얀색이 아닌 은은한 골드 빛이 감도는 색상이라서 유행을 타지 않는 데 한몫을 했다.


시대가 변해도 여전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이 드레스는 '슬렌더 라인(slender line)'으로 디자인됐다. 


일자로 떨어지는 엠파이어 라인에 몸을 타이트하게 잡아주는 머메이드가 보완되어 클래식하고 모던한 분위기를 자아내 더할 나위 없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선사하고 있다.


인사이트Marta Prietto O’Hara(좌)와 Maria Teresa Moreno(우) / ABC News


85년 동안 4대에 걸친 여인들은 심플한 디자인의 드레스와는 상반되게 화려한 부케와 티아라 왕관을 매치했으며 업스타일 헤어를 연출해 같은 듯 각기 다른 아름다움을 선보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드레스 원단을 정말 좋은 걸 사용했나 보다", "심지어 드레스 디자인도 예쁘다", "증조모님 진짜 예쁘시다" 등 드레스와 이 드레스를 착장한 여성들의 아름다움을 찬양하는 댓글들이 이어졌다.


이들이 이토록 아름다워 보이는 이유는 사랑과 축복이 가득한 결혼식에서 의미가 깊은 드레스를 입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한편 해당 내용은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할머니 Anita(좌)와 Pilar O’Hara Kassouf(가운데), 어머니 Marta Prietto O’Hara(우) / ABC New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