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담배 '40년' 피운 골초도 금연 하면 지금 바로 '폐 기능' 좋아진다"
"담배 '40년' 피운 골초도 금연 하면 지금 바로 '폐 기능' 좋아진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40년 동안 담배를 피운 사람도 지금 바로 담배를 끊는다면 손상된 폐 기능이 회복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0일 영국 방송 BBC에 따르면 영국·일본 공동 연구진은 '흡연과 인간 기관지 상피조직 변화'와 관련된 연구를 과학 저널 네이처에 게재했다. 


해당 연구에는 "금연은 흡연으로 인해 생기는 폐암 유발 유전바 변이를 고치는 마법 같은 능력을 지녔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지금까지 폐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세포 변이는 '치아가 썩는 것'처럼 한번 발생하면 영구적이며 금연한다 해도 치료되지 않는 것으로 여겨져 왔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흡연에 따른 손상을 피한 소수의 세포가 폐를 회복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40년 동안 매일 한 갑의 담배를 피운 환자들에게도 확인됐다.


흡연 시 발생하는 수천 종의 화학 성분은 폐 세포의 DNA를 오염시키고 돌연변이로 만들어 건강한 세포를 암세포로 변환시킨다.


실제로 흡연자의 기도해서 채취한 세포의 대부분은 담배 때문에 최대 1만 가지 유전적 변화를 포함한 세포들로 변형됐다.


연구에 참여한 케이트 가워스 영국 런던대 박사는 "이는 일종의 '미니 시한폭탄'으로,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다음 타격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소수의 세포는 손상되지 않고 남아 있었다. 그러나 이들 세포가 흡연에 따른 대대적 유전적 손상을 어떤 이유로 피하는지는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 연구진은 "금연으로 폐 기능이 정확히 얼마나 회복되는지는 더 연구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한 금연 동기 유발이 흡연자들에게 얼마나 영향을 끼칠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