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알싸한 청양고추맛 확 올라와 마요네즈 콕 찍어 먹으면 '매콤 고소' 대폭발하는 '땡초 김밥'
알싸한 청양고추맛 확 올라와 마요네즈 콕 찍어 먹으면 '매콤 고소' 대폭발하는 '땡초 김밥'

인사이트Instagram 'muk_euphori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언제 먹어도,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음식이 있다. 떡볶이, 라면과는 환상의 짝꿍 같은 존재다.


주인공은 바로 김밥이다. 어떤 재료를 넣어도, 누가 만들어도 맛있다는 김밥.


이러한 김밥을 더욱 맛있고 '핫'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한 입 맛보면 입안 가득 매콤함이 맴도는 김밥을 먹을 수 있는 이곳은 바로 진주 '땡초 김밥'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imyejiiiiiiiiii'


'김밥이 거기서 거기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 꼭 이곳을 찾아보길 바란다.


이곳의 땡초 김밥은 보통 김밥과는 비주얼부터 다르다. 단순히 일반 김밥에 청양고추를 넣은 것이 아니기 때문.


마늘, 청양고추, 간장, 당근, 어묵 등을 넣은 특제 소스를 쌀밥에 넣고 참기름, 깨 등과 함께 고루 섞어준다. 그다음 김밥 김 위에 버무린 양념 밥을 고루 펴 돌돌 말아주면 된다.


땡초 김밥을 한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 알싸한 향이 확 올라온다. '맵찔이'들은 한 줄도 먹지 못할 만큼 맵지만 멈출 수 없는 중독성을 자랑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imyejiiiiiiiiii'


마요네즈를 콕 찍어 먹으면 매콤함이 중화되고 고소함에 더해져 더욱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단번에 김밥계 원톱으로 등극한 땡초 김밥은 경남 진주에 본점이 있으며 전국 체인점에서 맛볼 수 있다.


가격은 땡초 김밥 기본 2줄 5천원, 땡초 속 김밥은 1줄 3천원, 땡초 참치 김밥은 1줄 3,500원이다.


만약 진주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땡초 김밥을 맛보고 오길 바란다. 한 번 먹으면 계속 생각나는 중독적인 맛이니 꼭 '1인 2줄'씩 해치우고 오자.


인사이트Instagram 'kimyejiiiiiiiiii'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