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검역 인력 추가 배치·방역 예산 차질없이 마련할 것'…'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회의 브리핑 열렸다
'검역 인력 추가 배치·방역 예산 차질없이 마련할 것'…'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회의 브리핑 열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댓글
'검역 인력 추가 배치·방역 예산 차질없이 마련할 것'…'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회의 브리핑 열렸다
닫기 공유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포토이미지

[인사이트] 박찬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억제에 나선 정부가 30일 문 대통령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종합점검 회의'를 열었다.


회의 이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관련 브리핑을 열고 "검역 인력 지원에 1차로 보건복지부, 국방부, 경찰청 250명에 이어 이날 국방부 106명을 추가 배치한다"고 밝혔다.


인력 부족으로 실질적으로 상담을 받기 힘들다는 지적을 받는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 상담 인력도 종전 19명에서 328명으로 증원하고, 방역 조치를 위한 관련 예산도 차질없이 마련하기로 했다. 올해 예산에 반영된 208억 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 집행하고, 예산이 부족하거나 추가 소요가 발생하면 목적 예비비 2조 원을 활용키로 했다.


정부는 당초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각각 2대씩 총 4대의 전세기를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중국 측은 우선 1대를 운영한 뒤 추가 협의하자는 입장을 표했다. 브리핑에 함께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 정부와의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겠다"며 "2~4차 편이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