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첫 결혼기념일' 까먹고 족발 사줘 아내 조윤희 '펑펑' 울린 이동건
'첫 결혼기념일' 까먹고 족발 사줘 아내 조윤희 '펑펑' 울린 이동건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이동건이 일명 '족발남'이 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뮤지컬 '보디가드'의 주역인 이동건, 강경준, 김선영, 손승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동건은 동료 배우이자 아내인 조윤희 때문에 '족발남'이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동건은 SBS '미운 우리 새끼'를 언급하며 "예능에 아내와 격주로 출연한 적이 있었다. 저는 칭찬만 엄청 했는데 아내가 결혼기념일에 제가 족발을 사준 얘기를 해서 욕을 많이 먹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그렇게 '국민 족발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는 이동건은 결국 해명에 나섰다.


이동건은 "당시 드라마 막판 촬영 중이었다. 며칠 밤을 새우고 결혼기념일이 된 거다"라며 "그날만 촬영이 없어서 집에 있었는데, 윤희씨가 결혼기념일이라 일부러 촬영을 뺐다고 오해를 했다. 저는 그냥 쉬고 있었고 밖에 나가기도 싫어서 저녁에 족발 시켜 먹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이동건은 식욕이 없어 보이는 조윤희를 뒤로한채 혼자 맛있게 족발을 흡입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후 함께 자려고 누운 이동건은 등을 돌리고 눈물을 흘리는 조윤희의 모습에 결혼기념일임을 알아챘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 같은 일이 벌어진 날이 첫 번째 결혼기념일이었다는 것이었다.


이에 출연진들은 일동 탄식했고, 이동건은 "미안하다고 했다. 갖고 싶은 것도 사주고 해서 풀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동건, 조윤희 부부는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주인공 연인 역할을 맡으며 사랑을 키웠고, 지난 2017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라디오스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