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우한 폐렴' 공포에 떠는 사람들 반응 보려 동대구역에서 '몰래카메라' 찍은 유튜버
'우한 폐렴' 공포에 떠는 사람들 반응 보려 동대구역에서 '몰래카메라' 찍은 유튜버

인사이트Facebook 'DaeguLive'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확진자가 4명, 의심 환자는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심이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이용한 유튜버들이 있어 분노가 일고 있다.


29일 페이스북 페이지 '대구는지금'을 포함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대구시 동구 신암동 동대구역 광장에서 우한 폐렴 환자가 발생해 추격하고 있다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사진 속 남성 두 명은 전신 방진복을 착용하고 있으며 한 남성을 가운데 두고 걸어가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DaeguLive'


그러나 한 누리꾼에 따르면 이들은 같은 행동을 반복하는가 하면 특정 인물의 이름을 부르기도 했다.


이런 목격담이 끊이질 않으며 시민들의 공포는 점점 커져만 가고 있던 상황.


그러던 중 한 행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들의 정체가 드러났다.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의 정체는 유튜버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A씨 등 4명은 이날 낮 우한 폐렴 환자 발생 상황을 연기하며 시민 반응을 살피는 몰래카메라 콘텐츠를 촬영했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데 이를 악용한 이들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게 경고한 뒤 일단 귀가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