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시도 때도 없이 '손톱' 물어뜯는 습관은 사실 치료 필요한 '정신병'이었다
시도 때도 없이 '손톱' 물어뜯는 습관은 사실 치료 필요한 '정신병'이었다

인사이트Vox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우리는 불안하거나 걱정되는 일이 있을 때 무의식적으로 손톱을 물어뜯는다.


그런데 아무렇지 않게 행하고 또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 습관적인 행동이 치료가 필요한 '병'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전해졌다.


최근 미국 매체 복스(Vox)에서 소개했던 '손톱 물어뜯기와 정신질환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흥미로운 내용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이 증상은 'BFRB (Body-focused Repetitive Behavior)'라고 하는 '신체 중심의 반복 행동 장애'로 분류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FRB'는 신체의 외모를 강하게 손상시키거나 신체적 상해를 입히는 행동에 대해 포괄적으로 다루는 명칭으로 심각한 반복 행동을 일컫는 말이다.


주요 증상 유형에는 피부 살 뜯기, 입으로 뺨이나 혀 따위를 반복해서 물기, 머리카락 잡아당기기, 코 후비기 그리고 손톱 물어뜯기 등이 있다.


특히 '손톱 물어뜯기'의 경우에는 손가락 주변의 피부 조직이나 손톱을 계속해서 물어뜯다 보면 피부 병변을 초래하는 등 당장은 사소한 행동처럼 보일지 몰라도 지속되고 축적되면 심각한 결과를 맞이하게 된다.


연구진에 따르면 아직 명확한 원인은 알려진 게 없으며 유전적 요인보다는 개인의 심리적 요인이 작용해서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연구진은 초기 발생은 보통 유년기 또는 10대 초반에 시작돼서 개인이 처한 환경에 따라 악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몬트리올 대학교 정신과 교수 키에런 오코너(Kieron O'Connor) 교수는 "보통 이런 행동들은 스트레스가 심한 상황에서 흔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행동을 보이는 사람들이 더 신경질적이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따라서 해당 질환은 뇌 신경전달물질의 불균형을 조절하는 SSRI 계열의 항우울제와 같은 약물을 통한 치료가 있기는 하지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행동요법이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엇보다 스스로 계속해서 자신의 행동을 의식하고 신체에 훼손을 가하는 행위를 지 않으려는 인식을 계속해서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까지 손톱을 물어뜯어야만 했던 불안하고 불만족스러운 상황에 닥치더라도 이제는 스트레칭, 명상 등 그 상황을 극복하고 타개할 수 있는 건강한 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