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포근했던 이번 주 지나고 다음 주부터 살 찢어질 듯한 '강추위' 찾아온다
포근했던 이번 주 지나고 다음 주부터 살 찢어질 듯한 '강추위' 찾아온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시스] 이창환 기자 = 29일 오전 전국 곳곳에서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내주 강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은 이날 "오늘 아침 서울 최저기온이 3.2도로 평년보다 9도가량 높아 포근한 날씨를 보였다"며 "(그러나) 오는 2월 들어 아침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고 내다봤다.


이어 "4~5일께 평년과 비슷한 수준의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며 "이후 찬 대륙고기압의 확장으로 6~7일께에는 서울 기준 -9~-8도 안팎으로 더 낮아져 다소 강한 추위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주요 지역 기온은 서울 6도, 인천 5.1도, 수원 5.9도, 춘천 -0.6도, 강릉 4.9도, 청주 4.9도, 대전 5.3도, 전주 6.2도, 광주 7.3도, 대구 6도, 부산 10.5도, 제주 9.9도다. 낮 기온은 7~11도(평년 1~8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기상청은 "(강추위가 예상되는 2월 6~7일께에는) 낮 기온도 서울 등 전국이 대체로 0도 안팎을 기록할 것"이라며 "8일부터 추위가 누그러들겠지만, 지금처럼 영상권으로 바로 회복되진 않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월3일~8일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7도, 수원 -8도, 춘천 -10도, 강릉 -5도, 청주 -7도, 대전 -7도, 전주 -6도, 광주 -4도, 대구 -5도, 부산 -2도, 제주 4도 등이다.


같은 기간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5도, 수원 6도, 춘천 5도, 강릉 8도, 청주 7도, 대전 8도, 전주 8도, 광주 9도, 대구 8도, 부산 10도, 제주 10도 등이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