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 시민이 "너희 나라 돌아가라"라고 말하자 '주먹'부터 날린 중국인
한국 시민이 "너희 나라 돌아가라"라고 말하자 '주먹'부터 날린 중국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우한 폐렴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며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길거리에서 한국인과 중국인 사이의 말싸움,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29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새벽 1시 30분께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다툼을 벌인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두 일행은 길을 걷던 중 서로 어깨를 부딪치면서 싸움이 시작됐다.


이날 중국인 A씨는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새벽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던 중 우리에게 한국인 3명이 다가와 어깨를 부딪치며 '왜 부딪히냐. 뭘 보냐'라고 말하면서 다툼이 시작됐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중국인 A씨는 한국인 측이 "중국인이면 마스크 쓰고 다녀라", "폐렴 옮기지 말고 중국으로 꺼져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중국인 B씨가 한국인 C씨를 밀치는 과정에서 팔이 탈골됐고, C씨는 부상으로 목에 깁스를 했다.


한국인 C씨는 경찰 조사해서 "나는 때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맞았다"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한국인은 때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맞기만 했다'라는 목격자 진술도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조사 과정에서 진술이 엇갈렸지만 경찰의 중재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에서 처벌불원서를 제출해 경찰은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국인 C씨는 합의 과정에서 중국인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했으며, 중국인은 한국인에게 합의금으로 100만 원을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