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국 시진핑, '우한 탈출자' 잡아내려 '현상금'까지 내걸었다"
"중국 시진핑, '우한 탈출자' 잡아내려 '현상금'까지 내걸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발원지인 우한이 봉쇄되기 전인 23일 기준, 약 500만 명의 우한 시민이 그곳을 탈출했다.


일부 지방정부는 사실상 봉쇄된 우한을 빠져나가는 사람들을 막기 위해 현상금까지 내건 상황이다.


29일 중국의 현지 매체들은 중국의 지방 정부가 방역망을 뚫고 빠져나가는 우한 시민들 통제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현상금을 내건 일부 지방정부까지 생겨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그놈 목소리'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허베이성 성도인 스좌좡 징징쾅구에서는 우한에서 돌아와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이를 고발하면 약 2000위안(한화 약 33만 원)을 지급하기 시작했다.


허베이성 정당현의 경우 미등록 인원을 신고하면 1000위안(약 17만 원)의 포상금을 준다.


그렇다면 우한을 떠난 500만 명의 사람들은 어디로 이동했을까.


이들의 70%가량은 후베이성 내 타 도시로 이동했으며 나머지는 중국 내 다른 도시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에서도 우한 출신인을 꺼리는 풍토가 생기며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한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4명으로 집계됐다.


한국에서도 중국인의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40만 명이 이상의 동의를 얻은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