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한국도 박쥐를 잡아먹는 민족이었다"라고 말한 유명 미식전문가
"한국도 박쥐를 잡아먹는 민족이었다"라고 말한 유명 미식전문가

인사이트Facebook '황교익'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매개체가 박쥐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 지고 있는 가운데,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독특한 주장을 펴고 나섰다.


과거 국내에서도 박쥐를 먹었다는 주장이다. 


지난 28일 황씨는 페이스북에 1979년 경향신문이 보도한 '남획으로 박쥐 멸종 위기'라는 제하의 기사를 공유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지자 박쥐를 식용하는 중국인을 혐오하는 이들이 있다"며 "그러나 한국인도 예전에는 지금의 중국인과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황교익'


그러면서 황씨는 "(한국인도) 박쥐를 몸에 좋을 것이라 생각하고 먹었다"며 "2010년대 중국인의 음식 관습이 1970년대 한국인 수준이라 생각하면 큰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또 국내 일부 방송사가 박쥐 요리를 다룬 적 있다는 주장도 폈다. 시청률을 위해 중국을 찾아 박쥐를 요리하고 먹는 과정을 찍어 내보냈다는 것이다.


그는 "시대에 따라 인간의 먹을거리가 바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건으로 적어도 중국에서는 박쥐 요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이트Twitter 'chenqiushi404'


황씨의 갑작스러운 주장에 누리꾼은 다소 황당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40~50년 전 기사를 가져와 중국인과 식성을 비교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반박이 가장 많았다.


한 누리꾼은 "우리나라를 이렇게 깎아내릴 필요가 있나"라며 "오늘날 한국은 어찌 됐든 박쥐를 먹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은 현재 중국 전역에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29일 오전 기준 중화권 전역에서는 6,000여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일보다 25명 늘어 125명을 기록했다. 26일 56명에서 나흘 새 두 배 넘게 오른 수준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