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문재인 정부 "우한 교민·유학생 '폐렴 증상' 보여도 전세기 태워온다"
문재인 정부 "우한 교민·유학생 '폐렴 증상' 보여도 전세기 태워온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으로 봉쇄된 중국 우한시에 체류 중인 교민·유학생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한다.


정부는 당초 유증상자는 탑승 대상에서 제외했었지만, 발열·구토 등 증상이 있는 '폐렴 의심' 증상자도 함께 태우기로 계획을 변경했다.


29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서울 중구에서 열린 의약단체장 간담회에 앞서 "유증상자도 전세기에 따로 격리해 태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 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고 사전 안내한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박 장관은 "유증상자의 경우 입국 직후 격리병동으로 이송하고 무증상자는 임시 생활시설에서 2주간 생활하게 할 예정"이라며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간 교차 감염이 이뤄지지 않도록 좌석을 배치하겠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는 층이 구분된 비행기에서 대각선으로 배치된다. 무증상자 역시 잠복기일 수 있기에 앞, 뒤, 양옆 자리 모두 비워진다.


잠복기 14일을 모두 고려한 조치다. 무증상자끼리도 잠복하고 있는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어서다. 


정부는 전세기에 탑승하는 우한 교민에 대해 출국 검역을 통해 유무증상자를 가려낼 방침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보건 당국은 "기내에서 기침이나 호흡 등을 통해 균이 배출되더라도 필터링이 돼서 옆자리 사람에게 옮겨갈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가 국내로 송환하는 우한 교민·유학생은 총 694명. 김포공항을 통해 30일과 31일 양일간 4회에 걸쳐 국내로 들어온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