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람 구하다 죽었으면서 '장기 기증'까지 하고 간 구조대원 딸 보고 오열한 '김사부2' 어머니 (영상)
사람 구하다 죽었으면서 '장기 기증'까지 하고 간 구조대원 딸 보고 오열한 '김사부2' 어머니 (영상)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낭만닥터 김사부 2'에 나오는 구급 대원이 무기수에게 장기이식을 하고 세상을 떠났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는 주취자를 구조하던 중 머리를 맞아 의식을 잃은 구급 대원이 응급실로 실려 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극에도 전혀 반응이 없는 코마 상태임을 확인한 김사부(한석규 분)는 구급 대원 어머니에게 "저희가 할 수 있는 게 없습니다"라며 괴로워했다. 


이에 구급 대원 어머니는 장기기증 스티커가 붙어있는 딸의 신분증을 김사부에게 내밀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후 뇌사판정위원회에서 구급 대원이 뇌사로 판정되자 차은재(이성경 분)는 말기신부전증 무기수에 대한 신장이식 검사를 요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이에 서우진(안효섭 분)은 "받는 사람만 중요하냐. 장기기증자이기 전에 구급 대원이었고, 인격체였다. 필요한 사람에게 장기 떼 주는 물건이 아니다"라며 반대를 표했다. 


구급 대원의 어머니 역시 장기이식 대상자가 사람을 둘이나 죽인 무기수라는 사실을 듣고 경악하며 장기이식을 거부했다.


그 사이 무기수는 죽을 수도 있는 치명적인 상태에 이르렀다. 


무기수의 어머니는 "무기수가 심각한 왕따를 당했고, 왕따시켰던 두 명을 죽였다"라며 숨겨진 이야기를 밝혔다.


무기수의 사연을 들은 구급 대원의 어머니는 "내 딸 특기가 어려운 사람들 구조하는 거였다. 가는 길에도 누구 하나 살려놓고 가고 싶었나 보다"라는 말과 함께 기증 의사를 다시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이에 김사부는 "마지막까지 기증자와 기증자 어머니에 대한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최대한 예의를 갖춰서 진행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베드에 누운 채 수술실로 마지막 길을 나선 구급 대원에 돌담병원의 모든 직원은 양쪽에 서서 애도와 경의를 표했다.


수술실 앞에 도착한 구급 대원의 어머니는 딸을 쓰다듬으며 "잘 가. 내 딸. 엄마 딸로 와줘서 고마웠고, 사랑한다"라고 전해 보는 이들의 눈물을 쏟아내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낭만닥터 김사부 2'


Naver TV '낭만닥터 김사부 2'

댓글